2019.12.6 금 10:57
> 뉴스 > 문화 · 정보
     
인간과 야생 공존하는 환경의 중요성
멸종 위기종과 희귀종 꾸준히 관리 섬강처럼 소중한 생태, 발굴 및 보호해야
2019년 12월 04일 (수) 18:40:15 윤권감 환경공학전공 교수 deupress@ac.kr

환경부에서는 국내에서 서식하고 있는 야생동물 중 개체 수가 감소하거나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 반달가슴곰, 산양, 여우 등 멸종위기종 Ⅰ급 12종과 삵, 담비 등 Ⅱ급 10종의 포유류를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조류는 Ⅰ급 13종, Ⅱ급 48종이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문화재청에서는 도시화와 산업화로 인하여 야생동물 서식지의 감소 및 파괴, 과도한 포획과 환경오염으로부터 삶의 터전을 잃고 개체 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거나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동물과 개체 수가 매우 적은 희귀종, 대규모 도래지와 서식처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고 보호 및 관리하고 있다. 이러한 야생동물의 개체 수 감소와 멸종 위기는 인간의 영역 확장으로 인해 야기되었다. 이에 환경부는 2004년 2월 9일 반달가슴곰, 수달과 같은 멸종위기종의 서식지를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보호할 수 있도록 야생동물식물보호법을 입법하였다. 이는 기존의 종 중심 보존에서 벗어나 대상종의 서식지 보존이라는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한 것이다.
국제적으로 자연환경 보전과 생물종 다양성 증진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국내에서도 2004년 12월에 자연환경보전법이 전문개정·시행되었다. 이에 각 지방자치단체는 생태경관보전지역을 자연환경보전법 제23조 및 자연환경보전조례 제7조에 근거하여 생물 다양성이 풍부하거나 자연경관이 수려하여 다양한 생태계를 대표할 수 있는 지역으로 특별히 보전할 가치가 있는 지역을 인위적인 훼손이나 개발로부터 체계적으로 보전 및 관리하기 위해 지정하고 있다. 그러나 오늘날의 하천은 인간간섭에 의한 생태계 교란이 집중되어 생물 다양성 감소와 생태계의 기능 교란 및 구조 변형이 심각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런 생태계는 홍수방지와 하천의 수자원이용을 위해 하천개수사업이 수행되면서 파괴되었다. 이로 인해 하천 생태계의 지표종이며 멸종위기종인 수달과 하천을 서식 기반으로 하는 어류 및 조류의 서식환경이 악화되고 훼손되었다. 그러나 아직 무분별한 개발이 진행되지 않은 생태지역이나 하천의 경우 생태계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우리에겐 있다. 예를 들어 섬강이다.
섬강은 우리나라 중앙에 위치하고 있는 한강의 제 1지류이다. 대규모의 백로류 서식지가 위치하고 있고 멸종위기야생동물 Ⅰ급인 수달과 Ⅱ급인 삵, 말똥가리, 흰목물떼새와 고라니, 너구리, 족제비를 포함한 포유류, 다양한 조류가 섬강을 기반으로 서식하고 있다. 섬강과 전천에는 모래무지와 들고기 등 많은 어류가 서식하고 있는 생물종다양성이 높은 지역으로 생태계 보존 가치가 높은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4대강 사업과 관련된 하천정비사업, 관광시설 및 수변여가시설 확충, 수변공원 및 생활체육 시설 확충, 도로 확장 및 제방의 신설 등의 개발이 지속됨에 따라 수변녹지의 단절로 서식지는 축소 및 파편화되었다. 서식지의 파편화는 어류, 조류, 양서파충류 및 포유류의 서식 환경을 악화시키고 하천과 수변녹지의 이동을 단절시켰다. 또한 섬강 인근에는 횡성문화체육공원 조성 및 연례 횡성한우 축제, 여름철 휴양지 등 인간의 간섭이 증가하고 있으며, 횡성 비점오염원 및 축산폐수에 의한 오염 부하량 증가로 인한 수질오염 등은 하천생태계 악화와 하천생태계를 서식 기반으로 생활하는 어류의 감소로 이어진다. 결국에는 생태계 지표종인 수달과 상위 포식자인 백로류 및 조류 등의 먹이원의 감소와 서식 환경 악화로 인해 개체 수 감소화 서식범위 감소의 위험이 높다.

따라서 섬강과 같은 생물종 다양성이 높은 지역을 보다 많이 발굴하여 생태경관보존지역(특별보호구역)으로 설정함으로서 체계적으로 보전 및 관리가 용이하여 인간의 인위적인 훼손 혹은 개발로부터 보호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지역주민이나 관광객들에게 환경생태교육 및 하천생태계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교육 및 홍보함으로써 인간과 야생이 공존하는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윤권감(환경공학전공) 교수
 

ⓒ 동의대신문(http://www.deupres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연명의료결정제도, 장기기증에 대해
무의미하게 살아가는 우리에게 `죽
멀게만 생각했던 죽음은 내 곁에
[선거]예술디자인체육대학 정:백종
[선거]공과대학 정:김우영 (토목
[선거]IT융합부품소재공과대학 정
[선거]한의과대학 정:이주영(한의
[선거]의료보건생활대학 정:정혜원
[선거]상경대학 정:김현호(유통물
[선거]총학생회 최준영(도시공학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14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엄광로 176번지 동의대학교 상영관 3층 동의언론사 신문편집국
Tel 051-890-1792~3 | Fax 051-890-1819
Deupress.or.kr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8 동의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upress@de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