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6.7 금 15:07
> 뉴스 > 기획 · 여론
     
[동의세평]국내 콘텐츠 산업 육성 위해 방통위와 기업 자체적 노력 필요
2019년 05월 13일 (월) 17:13:47 이준호 신문방송교수 joonlee@deu.ac.kr

1990년대 중반에 상용화가 본격화된 인터넷이 불러온 혁명적 변화로부터 자유로운 것은 없을 것이다. 그중에서도 2019년 현재 가장 두드러지는 분야가 바로 영상미디어 및 콘텐츠 산업이라 할 수 있다. 전통적인 지상파, 케이블, 위성 네트워크를 통한 콘텐츠 전송이 인터넷으로 옮겨왔다. 이에 상응하는 디지털화, 스마트화된 미디어 및 기기가 이용자들의 방송영상 콘텐츠 이용 방식도 급격히 변화시켰다. 이 분야의 종주국인 미국에서는 세계의 영상 콘텐츠 및 플랫폼 시장을 장악하려는 기업들이 빠르고 거대하게 갖가지 방법을 통해 몸집을 무한대로 불려가는 중이다.
방송과 유료 TV 플랫폼 중심의 영향력 확장이라는 수년 전까지의 경향에서 벗어나 이제는 넷플릭스와 유튜브를 필두로 하는 주문형 또는 참여형 콘텐츠 서비스를 중심으로 하는 플랫폼 중계 기능이 생략 또는 간소화된 OTT(Over-The-Top) 서비스가 생활 속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넷플릭스는 1990년대 말 우편 주문 비디오 대여업자에서 인터넷 온라인 서비스로 전환하여 자체 투자와 제작에 의한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다량 확보하고 북미를 넘어 세계시장을 공략했다. 지역 맞춤형 콘텐츠 제작 전략(한국의 경우 미스터선샤인, 킹덤 등)까지 더해져 2019년 1분기에만 유료 가입자가 960만 명이 증가하는 등 190개국에서 1억 5천만 명의 가입자, 순이익 3억 4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급성장하고 있다. 이는 수천만 미국 TV 시청자들의 코드커팅(Cord-Cutting) 현상 즉 케이블, 위성 등의 유료방송을 해지하고 다양한 양질의 콘텐츠를 찾아 OTT로 가입하는 현상에 힘입은 바 크다. 이에 대항하여 애플(잡지와 음악), 디즈니(자체보유 콘텐츠), AT&T가 주축인 워너미디어(영화와 TV 콘텐츠) 등의 특화된 동영상 구독 서비스가 출시될 것이고, 유튜브와 아마존도 프리미엄 서비스 신설로 전열을 가다듬고 경쟁에 가세하며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경쟁이 격화되더라도 OTT 시장 규모 자체가 확장 중이며 각자의 주력 콘텐츠가 서로 특화되었으므로 전체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인의 과반수가 넷플릭스를 시청하며 유럽의 OTT 업체는 몰락의 길을 걷게 되었다. 국내에서는 문화적 차이, 지상파방송 직접 수신과 맞물린 통신사들의 IPTV 결합할인 및 저가 서비스, 무료 콘텐츠 제공업자의 난립 등으로 국내 넷플릭스 가입자는 150만명에 머물고 있다. 국내 OTT 시장의 10% 점유율에 불과하자 모바일 기기용 서비스를 50% 할인해서 공략하는 중이다. SK와 KT 등 국내 통신사 및 지상파방송 연합 OTT 푹이 넷플릭스와 경쟁하는 상황 속에 무료서비스와 참여 중심의 유튜브는 3000만 명의 한국인이 일 평균 30분 이용한다. 대항마로는 트위치와 틱톡 정도인데 유튜브의 아성에 도전하기에는 역부족이다.
글로벌 콘텐츠 투자액 대비 국내 OTT 서비스 기반 부족, 양질의 콘텐츠 양산 체제의 제도적 미비, 국내 영상미디어 및 플랫폼에 대한 신뢰도와 충성도 부족 등의 문제를 가지고 있다.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 도입에도 불구하고 천문학적 수익의 가능성이 열린 인프라를 주도할 수 있는 국내 온라인 영상 서비스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이용자들이 TV 및 영상물을 시청하는 방식은 실시간 시청에서 탈피하여 취향과 시간 관리 중심의 주문형 시청과 몰아보기가 대세이며, 무선 인터넷 발달로 모바일화, 개인화되는 추세이다. 이 현상에 최적화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OTT는 기존 방송의 제도적 틀에 규제받지 않는 이점을 가진다. 즉, OTT는 전 세계적으로 방송 관련법과 제도에서 강조하는 공익성 준수의 의무가 아직은 없으므로 지역성, 다양성, 건전성, 시청자복지를 위한 공정경쟁이라는 규제 틀 밖에서 비교적 자유롭게 큰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콘텐츠와 운영에서 더 강한 규제를 받는 기존 방송과의 형평성 문제가 거세게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과 산업에 대응하는 정책은 정립되고 효력 발생까지 긴 시일이 소요되므로 당분간은 이 신종 산업의 전성시대가 이어질 것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그 본분을 다해야 한다는 것과 기존 매체와 국내업체는 환경 변화에 따라 스스로 진화를 거듭할 수밖에 없는 것이 잠정적인 전망과 결론이 될 수 있다.

이준호 신문방송교수

ⓒ 동의대신문(http://www.deupres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deupress.or.kr
(185.XXX.XXX.171)
2019-06-01 10:12:57
deupress.or.kr Hy there, Righteous bulletin ! an momentousoffers Just click
deupress.or.kr Look what we arrange in the service of you! a primeoffering
Reasonable click on the component less to mitigate
https://tgraph.io/anacodag1982-05-31
RobertUtick
(31.XXX.XXX.27)
2019-05-30 02:42:20
Business Partnership
Dear Sir,

I need your co-operation for a business Partnership.
This Partnership will give us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as profit.
Kindly write to my personal email address below so that we can agree on terms and conditions..
My Email: h66701824@gmail.com

Sincerely yours,
Andrei Ivanovich Lumpov,
President of the expert consulting center ECC.
"Invest-Project" Ltd. (Moscow).
Email: h66701824@gmail.com
전체기사의견(2)
최근 인기기사
사회적경제기업'이 참여한 삼거리페
[자유발언대]과도한 개입 및 제재
[자유발언대]육체·정신적 질환 뿐
[동의세평]배제와 차별로 이어지는
[기자칼럼]또다시 외양간 된 소방
[사설]WHO의 일방적 게임중독
[동의만평] 죄는 감쌀수록 작아지
[꼴뚜기]
박물관, 부산시교육청 `부산학생꿈
동의청년 마을하자, 건강백세 어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4-714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엄광로 176번지 동의대학교 상영관 3층 동의언론사 신문편집국
Tel 051-890-1792~3 | Fax 051-890-1819
Deupress.or.kr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2008 동의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upress@deu.ac.kr